기획특집 > 이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람들의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들어가는 선거 개표 현장
기사입력  2024/04/13 [09:00] 최종편집    강유정 중등별기자
▲ 동별로 도착한 투표함들이 개표장으로 들어가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제 22대 국회의원 선거가 있었던 4월 10일, 별별기자들은 선거 개표 참관을 위해 성남 고등학교를 방문하였다.

 

투표는 사전 투표와 당일 투표로 나뉜다. 사전 투표는 당일 투표 전인 4월 5일과 6일에 진행됐고, 당일 투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됐다.

 

선거권은 선거일 기준 18세 이상 국민에게 주어진다. (2024년 22대 국회의원 선거 기준 2006. 4. 11이전생까지 가능)

 

가서 기다리다 보니, 투표함이 도착했다. 투표함이 크고 무거워 보였는데, 동작구에서만 투표한 투표함이었지만 투표함이 많아 더욱 놀랐다.

▲ 투표함 속 투표용지들을 펴고 있다.

 

개표하는 순서는 

1.투표함을 책상 옆에 1열로 나란히 세워둔다. 

2.투표함을 열고 투표용지를 책상에 붓는다. 

3.초록(비례대표),흰색(지역구대표)로 나눈다. 이는 사람이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하기 때문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 그리고 분류를 하며 훼손돼거나 무효표, 불명확 투표지를 따로 개표 사무원이 육안으로 분류한다. 

4.이렇게 분류된 투표지를 개표 사무원이 다시 한 번 확인을 한다. 

5.정당 추천위원 및 위원들이 후보자별 득표수와 무표투표수 등을 확인한다 

6.선거관리 위원장이 누가 당선됐는지 공표한다. 

7.마지막으로 개표 완료된 투표지는 보관상자에 담아 선거인, 투표종류, 투표구명 기재 후 위원장 도장으로 봉인하여 일정기간 보관한다.

 

관람하면서 인상 깊었던 점은, 사람들이 1장 1장 수작업으로 세는 것을 보고 투표와 개표 모두 사람들의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들어간다는 걸 깨달았다.

 

나는 아직 유권자가 아니지만, 내가 만약 유권자라면 이런 후보자를 뽑을 것 같다. 1.지킬 수 있는 공약이고, 일리있는 공약을 제시하는 사람 2.평소 나라에 대해 잘 알고 관심이 많은 사람 3.평소 자신이 맡은 일에 책임을 다하고 열심히 행동하는 사람. 이렇게 책임감있는 사람들이 국회의원이 되면 일을 잘할 것 같다.

 

국회의원 투표는 4년에 한 번 있는 투표이니, 한국 국적을 가진 만18세 사람들은 관심을 갖고 나 몰라라 하지 말고 진지하게 투표에 임해줬으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당선된 국회의원님들, 나라와 국민을 위해 열심히 힘써주시길 바라겠습니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