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 이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강변 아름다운 마을 흑석동 (黑石洞)
동작구 얼마나 알고계신가요?
기사입력  2014/01/16 [04:50] 최종편집    김국제 대표기자
 
흑석동이라는 동명은 흑석제1동사무소 남쪽 일대에서 나오는 돌의 빛이 검은 색을 띠므로 검은돌(黑石)마을이라 하고 이를 한자명으로 표기한 데서 유래되었다.

흑석동은 조선시대 말까지 경기도 과천군 하북면 흑석리였으며, 1914년 3월 1일 조선총독부령 제111호와 동년 4월 1일 경기도령 제3호에 의한 경기도 구역획정 때 시흥군 북면 흑석리로 칭하였다.

 
 
그 후 1936년 4월 1일 조선총독부령 제8호로 경성부에 편입되어 흑석정이 되었으며, 1943년 6월 10일 조선총독부령 제163호로 구제도(區制度)를 실시하면서 영등포구 흑석정이 되었다.

광복 후 1946년 10월 1일 일제식 동명을 우리 동명으로 바꿀 때 흑석동이 되었다. 그후 1973년 7월 1일 대통령령 제6548호로 영등포구에서 관악구를 분리 신설할 때 관악구에 이속되었고, 1980년 4월 1일 대통령령 제9630호로 관악구에서 동작구를 분구하면서 흑석동은 동작구에 속하여 오늘에 이른다.


검은돌
지금의 흑석1동 232, 243번지(12·14·16·17통) 일대를 지칭했으며, 은로초등학교 자리에는 동사무소가 있었다. 또한 남부동에는 우리 전통 한옥 120여채가 지금도 밀집되어 있어 일명 한옥촌이라고도 부른다.
 

검은돌시장
흑석2동 9, 43번지 일대에 있던 시장이다. 이 시장은 주로 야채류, 과일류 등 각종 농산물이 거래되었는데, 광복 직후 길거리에서 안쪽으로 밀려 지금의 흑석3동에 있는 흑석시장 자리에 정착하게 된 것으로 검은돌시장은 당시 서초동·양지동, 과천지방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였다고 한다.

범바위
흑석2동 시민아파트가 있었던 아래쪽 한강변에 있었던 바위이다.
옛날 이곳에는 많은 낚시꾼들이 모여들어 고기잡이를 하였다 한다. 어느날 한 낚시꾼이 커다란 잉어 한 마리를 낚자 갑자기 눈보라와 모래가 휘날려 눈 앞이 보이지 않았다. 이상히 여긴 나머지 뒤를 돌아다보니 커다란 호랑이가 나타나 어슬렁거리며 앞발을 내미는 것이었다.

낚시꾼이 질겁을 하고 도망을 치자 호랑이도 그 뒤를 쫓아왔다. 낚시꾼이 더 이상 도망을 가지 못하고 마침 그곳에 구멍이 뚫린 큰 바위 속으로 들어갔더니 호랑이가 들어오지 못하고 밖에서 두리번거리고만 있었다. 그러자 그는 그 바위 속에 갇혀서 나오지도 못하고 결국 죽었다.한다.

이 호랑이가 앞발짓을 한 것은 잉어를 달라는 뜻이었는데 낚시꾼은 자기를 잡아 먹으려고 하는 줄 알고 결국 죽음을 당하였다는 이야기가 전해 오고 있다.

공동묘지
흑석시장 입구에서 중대부고로 가는 길 양쪽과 골짜기에 공동묘지가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이곳에는 옛날 본동·노량진동·상도동, 그리고 흑석동 주민들이 세상을 떠나면 이곳에 묘를 썼다 한다. 그러나 이 지역이 서울시로 편입되면서 묘지 사용이 금지되는 한편, 서울시가 기존 묘도 이장하도록 공고한 후 이 지역을 개인에게 불하하여 지금의 주택들이 들어서게 되었다.
 
서달산
흑석동 남서쪽 달마사(흑석1동 37번지)가 있는 뒷산으로 돌이 많이 나왔다고 한다.
 
 
 
달마산
달마사라는 절이 있는 산 이름이다.

집박굴우물
달마사 밑에서 나던 맑은 물로 약수는 아니지만 물맛이 썩 좋았다고 한다.

대동우물
흑석1동 156번지 지금의 성모병원 자리에 있던 우물로 옛부터 동리주민 약 80여호가 사용하였던 큰 우물이었으나 병원이 들어서면서 메꾸어졌다. 8) 대머리산 흑석2동 26번지 일대로 지금의 벧엘교회 옆 동산을 말한다. 이 산의 꼭대기 부분에 나무가 하나도 없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도당째
학도의용군 현충비가 세워진 위에는 큰 바위가 있었는데 바위 사이에 아름드리 소나무가 한 그루 서 있었다. 전에 마을 주민들은 이곳에 칠성님을 모시는 도당을 만들어 일년에 봄, 가을 두 번씩 마을에 풍년이 들기를 기원하고, 질병이 없기를 비는 제사를 지냈다고 한다. 일명 도당칠성이라고도 하였다.

명수대
서달산 꼭대기에 있었던 건축물로, 1920년 일본인 부호 목하영(木下榮)이란 사람이 이곳에 별장을 짓고 놀이터를 만든 다음, 맑은 한강물이 유유히 흐르는 경치 좋은 곳이라 하여 명수대란 이름을 붙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광복 후 이 건물을 철거되었다.

명창굴
흑석1동에서 상도동으로 넘어가는 중앙대학교 중문 부근의 마을 이름으로 지금도 오래된 한옥이 있다. 옛날 이 마을 앞으로 조그마한 개천이 흘렀다고 한다.
 
 
 
비개마을
흑석2동 26·28·33·38번지 일대로 한강변 기슭에 비스듬히 비껴 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현재 버스정류장 이름으로도 유명하다.

찬우물
비개마을 부근 산버덩에 있었던 우물로 물이 매우 차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솔밭
흑석 3동 7, 8통 일대 지역에 있었던 마을로 옛날 이곳에 소나무가 많이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안말·새말
안말은 흑석1동 5통(125-133번지)일대의 마을을 일컫는다. 새마을의 유래는 을축년 큰 장마 때 안말이 침수되자 그곳 주민들이 좀 더 높은 지대이던 지금의 중앙대학교 앞으로 옮겨서 새로 집을 짓고 살게 되면서 생긴 것이다. 그리고 흑석1동 156번지 성모병원이 들어선 지역의 마을을 웃말이라고 칭했다.

약수동
흑석3동 69번지 6통 일대의 마을로 옛날 이곳에서 아주 맛있는 약수물이 나왔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연못께
연못시장(흑석동 101·102·182번지)과 주택은행이 있는 일대에 연못이 있었다고 한다. 이 연못은 일제 때 일본인 목하영(木下榮)이 이 곳에 5천평 정도의 커다란 연못을 파고 가운데 나무를 심어 섬을 만들어 놓은 까닭에 동리 사람들의 휴식처와 낚시터로도 이용되었다고 한다. 광복후에 이곳을 메꾸고 시장이 생기자 연못자리에 있는 시장이라 하여 연못시장이라고 불리어지게 되었다.

완성군산
완성군산(일명 왕성군산)은 전주이씨 덕천군파 완성군의 묘소가 있는 산으로, 흑석2동 54-323호에 양옥으로 된 재실(齋室)이 있으며 후손이 이재주(李在周)가 20년 전부터 이곳을 관리하고 있다. 이 산을 왕성군산으로 칭하는 것은 완성군의 묘소가 있기 때문인데, 이를 잘못 발음하여 불려진 것이다.

재강굴산
붉은 산이란 데서 붙여진 이름으로 중앙대학교 뒷산을 일컫는데, 중앙대학교를 설립한 임영신의 묘가 있다. 
 
 
 
치마바위
바위모양이 치마처럼 넓게 펼쳐져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현재 학도의 용군 현충비에서 원불교서울회관 밑으로 이어지는 한강변에 있었다.

한강신사
일본인들이 도당째 터에다 50여평의 12층으로 된 목조건물을 지으면서 바위를 깨뜨리고 소나무도 베어버린 후에 지었다. 당시 은로초등학교 학생들과 경성부에 근무하는 일본인들이 이곳에 와서 신사참배를 하였다고 한다. 광복 후 마을 주민들이 이 건물을 허물어 버렸는데 6·25동란 때는 국군의 작전지로 사용되다 현재는 효사정(孝思亭)이란 정자가 들어서 있다.

한강장(漢江莊)
연못께에서 본동으로 넘어가는 고개마루에는 일제 때 한강장이란 큰 요리집이 있었다. 이 요리집은 일본인 고바야시가 지은 것으로 기생들을 두고 각 기관장들과 부호들을 맞아들였다 한다. 이 요정 앞으로 한강이 보인다고 한 강장이라고 이름을 붙였으나 광복후 화재로 전소되었다.

할딱거리
동양중학교 왼쪽에 있는 산으로 옛날 이곳 주민들이 이 산을 오르려면 숨이 가빠 헐떡거렸다 하여 그 이름이 붙여졌다. 이 산마루에서는 동네 사람들이 연날리기를 많이 하였다고 한다.
 
 
일부 마을주민들은 흑석동의 유래가 한강이 감아돈다고 하여 감은돌 마을에서 유래가 되었다고 주장하기도 하나 이는 사실이 아닌듯 보인다.
 
기자가 확인한 바에 의하면 전국의 지명중 빛깔과 관련된 지명에서 검은돌(黑石)/감은돌(玄石)/검은바위(玄岩)등의 지명이 다수 발견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즉 '검은돌'(거믄돌)의 한자 지명 흑석(黑石)이 서울 동작구, 충북 괴산군 문광면 등에 동/리 이름으로 남아 있고, 서울 마포구의 현석동(玄石洞)은 '감은돌'(거믄돌)로 불리던 곳이 한자어 현석동으로 불리고 있다.
 
현석동, 흑석동은 서울에서 편마암이 분포된 지역인데, 이들 지명에서의 현(玄), 흑(黑)은 암석이 지닌 색에서 나온 땅 이름이다. 흑석동의 이웃 동네인 동작동(銅雀洞)의 동(銅)도 같은 연유를 가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은바위'(검은바우)는 현암, 흑암이 되어 충북 청주시, 충남 금산군 남이면 등에 동/리 이름으로 붙어 있다.

강원도 철원군 고삼면의 검불랑(劍拂浪)은 철원/평강 용암 대지에서 흘러내린 검붉은 모래가 있어서 붙여진 것이다. 경북 울릉군 북면의 현포동(玄圃洞)은 현무암의 풍화된 흙의 밭이 있어서 '검은 흙밭'의 뜻으로 붙여진 이름이다. 이 곳은 '거문짜기'라는 바위가 있어 그 이름으로도 불려오던 곳이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