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동작구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작구, 관내 첫 번째 보건지소 1일 문연다
대방동에 관내 1호 ‘동작보건지소’ 개소
기사입력  2021/04/01 [08:17] 최종편집    김영호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보건인프라 확충으로 지역밀착형 의료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추진한 ‘동작보건지소’를 1일 개소한다. 

 

▲ 4월 1일 개관한 동작보건지소 내부 모습    

 

동작보건지소(상도로 34, 4층)는 278㎡ 규모이며, 신대방삼거리역 및 보라매역에서 도보로 3~4분 거리로 접근성이 우수해 대방동 및 신대방동, 상도동 등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편리한 이용이 가능하다. 

 

보건지소의 주요사업으로는 ▲건강고위험군(복합만성질환자) 대상 ‘서울케어-건강돌봄서비스’ ▲고혈압 및 당뇨 등 만성질환자 및 일반주민을 위한 ‘만성질환 예방관리서비스’ 등이 있다.

 

먼저, 서울케어-건강돌봄서비스는 건강고위험군을 대상으로 보건·의료·복지 측면의 포괄적인 케어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주민의 가정으로 직접 방문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더불어, 만성질환 예방관리서비스를 통해 개인의 생활습관을 기반으로 한 건강관리계획을 세워주고, 잘못된 생활습관의 개선해 주는 등 개인별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보건지소장(마을의사) 포함 ▲간호사 ▲영양사 ▲운동처방사 ▲임상병리사 ▲물리치료사 ▲사회복지사 등 8명의 전문 인력이 상주하며 주민의 건강을 돌볼 예정이다.

 

보건지소의 사업내용 등 자세한 사항은 보건기획과(☎820-9404)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구는 대방동의 첫 번째 보건지소를 시작으로 2023년 흑석동, 2025년은 사당동에 보건지소를 추가 확충해 권역별 공공보건의료 인프라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코로나19와 같은 대규모 감염병 확산으로 보건소가 방역활동에 총력을 기울이더라도, 보건지소에서 일반주민들의건강을 책임져 보건의료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 앞으로 사당권과 흑석권에도 보건지소를 조성해 주민 누구도 공공의료 서비스 혜택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