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동작구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작구, 깨끗하고 아름다운 클린동작
불법광고물과의 전쟁…올해 50만건 정비 목표
기사입력  2021/03/08 [07:44] 최종편집    김영호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이달부터 12월까지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를 시행한다. 

 

▲ 지난해 불법광고물을 제거해 깨끗한 도시환경을 조성했다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는 구민이 직접 불법 유동광고물(벽보, 현수막등)을 수거해 제출하면 그에 따른 보상금을 지급해주는 제도다.

 

2015년 첫 시행해 올해로 7년차를 맞는 수거보상제는 125여 명의 단속원과 함께 불법유동광고물 수거 1,579,785건의 실적을 올려 도시미관 개선과 일자리 제공을 통한 고용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구는 올해 5,500여만의 예산을 확보하고, 지난달 30명의 참여자 모집을 마쳤다. 

 

선정된 단속원은 소정의 교육 이수 후, 실적에 따라 1인당 월 300만원이내의 보상금을 지급 받을 수 있다. 

 

보상금 기준은 현수막 1매당 1,000~2,000원, 벽보는 크기에 따라 장당20원~50원이다. 단 동작구 이외의 지역에서 수거한 불법광고물은 지급대상에서 제외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가로행정과(☎820-1694)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있다. 

 

문영삼 가로행정과장은 “이번 구민참여 수거보상제를 통해 올바른 광고문화인식 확산과 효율적인 정비를 통한 쾌적한 도시 및 거리환경 조성 효과를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안전하고 쾌적한 거리 환경 조성을 위해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 단속원 외에도 전담공무원 4명, 기간제근로자 3명, 공공근로자 2명 등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꾸리고, 평일에도 단속을 상시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