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기관 > 국민연금공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65세 이상 어르신, 1월부터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 원
단독가구 169만 원 이하, 부부가구 270.4만 원 이하 기초연금 수급 가능
기사입력  2021/01/23 [00:00] 최종편집    김국제 대표기자
▲ 손건섭 국민연금공단 동작지사장 

국민연금공단 동작지사(지사장 손건섭)는 2021년 1월부터 개정된 기초연금법에 따라 월 최대 30만 원 지급 대상이 기초연금 수급자 전체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매년 변경되는 선정기준액은 노인 단독가구 기준 ’21년169만 원으로 14.2% 인상된다. 

 

2020년 소득하위 40%까지 적용되었던 월 최대 30만 원 지급대상(국민연금 수령액과 배우자의 기초연금 수급 여부 등에따라 지급액 감액 가능)은 단계적으로 확대되어, 올해에는 소득하위 70% 이하 기초연금 수급 자전체가 최대 지급액 대상자가 된다.

 

기초연금 최대 지급액 확대 추이 : (’14.7월) 20만 원 →(’18.9월) 25만 원 → (’19.4월) 소득하위 20%이하 30만 원 → (’20.1월) 소득하위 40%이하 30만 원 → (’21.1월) 수급자 전체 30만 원

 

이에 따라 2020년소득하위 70%이하 최대 지급액인 254,760원을 지급받던 어르신은 2021년인상된 30만 원을 지급받아 매월 4.5만 원의연 금액이 인상된다. 

 

아울러, 노인 단독가구 기준 선정기준액은 ’20년 148만 원에서 ’21년 169만원으로 14.2% 인상되었으며, 부부가구의 선정기준액도 ’20년 236.8만 원 → ’21년 270.4만 원으로14.2% 인상되었다.  

 

이로 인해 ’20년도에 월 소득인정액이 148만 원을 초과하여, 기초연금을 받지 못했던 어르신도 ’21년1월부터 월 소득인정액이 169만 원을 넘지 않으면 기초연금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일하는 어르신이 최저임금 인상으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21년도 인상된 최저임금(’20년 8,590원 → ’21년 8,720원)을 반영하여 근로소득 공제액을 98만 원으로 상향 조정하였다.

 

2021년 달라진 기초연금제도의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신청”하여야 하며, 올해는 만 65세에 도달한 1956년生 어르신들이 신규신청 대상이다. 

 

생일이 속한 달의 한 달전부터 신청(예, 1956년 2월생 어르신은 2021년 1월 1일부터 기초연금 신청 가능)할 수 있으며, 신청 희망 시주소지 관할 동 주민센터 및 읍면사무소 또는 주소지와 관계없이 가까운 국민연금공단 지사를 방문하면 된다. 

 

손건섭 지사장은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다'라는 속담이 있듯이 변경된 기초연금 기준이 나에게 적용되더라도 신청하지 않으면 받을 수 없으므로, 일단 한 번 반드시 신청해보실 것을 권해드린다"고 말했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