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동작구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량진 현장선별진료소 총 2,994명 검사… 2,990명 음성
노량진 다중이용시설 이용자의 확진 사례 없으며, 확진자간 역학적 연관성 없는 것으로 확인
기사입력  2020/11/30 [07:50] 최종편집    김영호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코로나19 선제적 대응을 위한 노량진 현장선별진료소 운영으로 총 2,994명의 시민들이 검사를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 현장선별진료소를 방문한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구는 최근 노량진 학원 집단감염 등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대규모 추가 확산을 차단하고자 25일부터 3일간 구청 주차장에 현장선별진료소를 설치·운영했다.

 

코로나19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노량진 일대 모든 시설 이용자 및 주민 등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했으며 30일 기준 검사결과는 ▲음성 2,990명 ▲양성 4명이다.

 

특히, 장소와 대상을 특정하지 않은 이번 검사에서 역학조사 결과, 노량진 다중이용시설 이용자의 확진 사례는 없으며 확진자간 역학적 연관성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지역 내 방역활동을 더욱 강화하고자, 30일 8시부터 지하철역 및 다중이용시설 등 노량진 학원가에서 구청장, 동방역지원단 등이 함께 집중방역을 실시한다.

 

또한, 교육지원청과 협력, 수능일까지 2주간의 특별방역기간에 ▲학원446개소 ▲교습소 392개소 ▲독서실 65개소 ▲스터디카페 83개소 등 986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선제적 대응으로 주민들이 안심하고 전통시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난 26일 사당2동주민센터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남성사계시장 상인 등 245명에 대한 현장 검체채취를 실시하였으며, 결과는 전원 음성이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앞으로도 구 전역에서 주민의 건강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다하겠다. 주민 여러분께서도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노량진 일대 모든 시설들을 안심하고 이용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