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문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작문화재단 온라인 국악축제 ‘노들난장’ 개최
동작구 지역브랜드축제로 도약 기대
기사입력  2020/10/07 [13:22] 최종편집    안민라 기자

동작문화재단(대표이사 이진호)이 동작구 지역브랜드 국악축제를 시작한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노들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영상공연으로 출발하지만, 향후 지역 대표 축제로 발돋움할 준비를 하고 있다. 

 

노들난장은 동작구의 대표 국악문화자원인 신민요 ‘노들강변’을 모티브로 기획되었다. 노들강변은 아리랑, 천안삼거리 등과 더불어 5대 민요로 불리는 지역문화자원이지만 널리 알려지지 않았다. 노들난장을 통해 노들강변을 홍보하며 동시에 충·효를 정체성으로 하는 동작구의 브랜드파워를 강화하는 것이 사업의 목표이다. 

 

이번 2020년 노들난장에는 이런 기획의도에 맞는 예술가들이 출연한다. <악단광칠>은 굿을 예술로 만들었고, <민요밴드비오비>는 일제강점기의 노들강변을 2020년으로 소환한다. <뮤르>의 타령은 국악이지만 블루스같고, <타고>의 북춤은 스코틀랜드 에든버러를 사로잡았다. 한국무용영재 박솔지의 <진도북춤>을 통해 국악의 미래를 볼 수 있고, 지역예술단체 <여우락>의 공연은 동작구 예술가들의 왕성한 활동을 대변한다. 

 

또한 연계프로그램으로 사육신역사관은 전통공예체험 <조선의 책 향기>를 진행하여 전통제본방식의 책과 책갈피를 제작한다. 동작문화재단과 중앙대학교 산학협력단 학교기업 아리가 함께하는 <온라인 Ari랑 국악나들이>는 온라인 가야금체험교육을 제공한다. 모두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동작문화재단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이진호 대표이사는 “노들난장은 전통예술분야가 발전한 동작구의 지역특화공연으로 기획되었다. 노들난장을 지역브랜드 축제화하여 장기적으로 동작구를 난계 박연의 영동, 국악의 고장 전주처럼 키워가겠다”고 전했다. 

 

2020 노들난장은 10월 28일 동작문화재단 유튜브를 통해 업로드 된다. 자세한 내용은 동작문화재단 홈페이지(www.idfac.or.kr) 및 SNS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