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기관 > 서울시의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기열 시의원, 서울시 풍수해 재난대응 현장방문 격려
도로 등 공공시설 파손 안전조치와 하천·도로 등 위험 구간 통제
기사입력  2020/08/03 [19:27] 최종편집    김국제 대표기자

서울시의회 박기열 의원(더불어민주당, 동작3)이 신청사 지하3층 풍수해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을 방문,  8월 1일부터 3일까지의 집중호우로 인한 서울시의 피해상황과 대처현황을 보고받고 향후 발생할 수 있는 피해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 집중호우 피해 상황및 대처현황을 보고 받는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들(박기열 시의원 사진 왼쪽 첫 번째) 

 

현재 3일간 내린 비는 동작구 기준 120.5mm이며 도봉구에는 237mm, 종로구에는 145.1mm가 내렸다. 특히 관악구에는 시간당 58mm의 폭우가 쏟아졌으며 서울시 전역에 도로 파손, 도로교통부속물 파손, 가로수 전도, 담장 붕괴, 보도 침하 등의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서울시는 지하주택 침수예방을 위한 양수기 지원, 홍제천 등 18개 하천통제, 잠수교 전면통제, 육갑문(고수부지 연결통로 차수시설) 15개소 폐쇄, 동부간선도로 전면통제, 여의 상·하류IC 통제, 올림픽대로 염창IC~동작대교간 전면통제를 실시했다.

 

박기열 의원은  “2010년 강남역 부근이 침수되어 서울시가 종합계획을 세우고 관로정비 등 수해방지 대책을 시행했다고 했지만 여전히 금년에도 침수가 발생했다”며 근본적인 대책방안을 요구했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100mm이상의 강우가 예상되고 있으므로 빗물받이 막힘 현장점검과 하천출입 차단시설의 지속적인 순찰, 일부 맨홀뚜껑의 고정 등을 시행하겠다고 보고했다.

 

도시안전건설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참석한 박기열 의원은 앞으로의 수방대비에도 만전을 기해줄 것을 요청하며 관련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