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기관 > 기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2022년까지 어린이보호구역 사고 제로화
내년 상반기까지 모든 스쿨존에 과속카메라
기사입력  2020/05/27 [07:41] 최종편집    김영호 기자

서울시가 이르면 내년 상반기까지 스쿨존 모든 구역에 과속단속카메라를 설치한다. 또한 서울의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정문 앞 주 통학로에는 어떤 형태의 주정차도 할 수 없다. 

 

▲ 강남초등학교 과속단속카메라 설치 지점   


서울시는 도로교통 환경을 개선해 2022년까지 어린이 보호구역 사망·중상 사고를 ‘0건’으로 만들겠다고 26일 밝혔다. 어린이 보호구역에 대한 운전자 처벌 수위를 놓고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만큼, 시설 개선과 환경 조성을 통해 사고 위험을 낮춰 운전자가 억울하게 처벌받는 일도 줄이겠다는 취지다.

 

이른바 ‘민식이법’으로 불리는 도로교통법과 특정범죄가중처벌법 개정에 발맞춘 조치다. 이에 따라 올해 140억 원을 투입해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단속카메라 340대를 설치할 계획이다.

 
우선 지난해 어린이 사망 사고가 발생한 양천구 신목초와 경사가 심해 과속이나 신호 위반이 잦은 동작구 강남초, 성북구 숭덕초 앞 등에 설치할 계획이다. 이달 말부터 공사에 들어가 9월까지 340대가 모두 설치되면 서울 전체 초등학교 606곳 중 420곳(69.3%)에 과속단속카메라가 설치된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 중 모든 학교 인근에 과속단속카메라를 설치할 계획이다. 

 
유치원과 초등학교 정문이 있는 주 통학로에는 ‘거주자 우선 주차장’을 포함한 모든 형태의 주정차도 금지한다. 현재 어린이보호구역 주 통학로에 운영 중인 48곳(417면)의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을 올해 말까지 모두 폐지한다.

 

서울시는 주 통학로를 불법 주정차 단속 구간으로 지정하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과 협의해 6월 말까지 ‘황색복선’을 표시한다. 애플리케이션 ‘서울 스마트 불편신고 앱’을 통한 불법 주정차 신고를 서울시 전역에서 시행한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