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동작구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작구,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추경 293억 긴급 편성
지난달 30일 추경안 제출… 구의회 임시회의 심의 거쳐 7일 최종 확정
기사입력  2020/04/02 [08:13] 최종편집    김영호 기자
▲ 이창우 동작구청장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중소상인 등의 지원을 위해 재난관리기금 75억 원을 포함, 추경 293억 원을 긴급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안은 ▲중소상인 지원 123억 원▲민생안정 지원 79억 원▲일자리 발굴·지원 16억 원 ▲보육양육지원 76억 원 등 규모로 코로나19 장기화로 급속히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 및 민생안정을 목표로 한다.

 

먼저, 피해를 입은 중소상인에 대한 지원 강화로 중소기업육성기금 융자 금액을 50억 원 증액, 92억 원으로 확대, 한시적으로 융자 금리를 최대 0%까지 인하한다.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로 생계유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피해 소상공인에게는 업체 당 최대 70만원의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으로 73억 원을 투입하는 등 중소상인 지원에 총 123억 원을 편성했다.

 

지역경제 활성화 유도를 통한 민생경제 회복 지원에는 79억 원을 편성했다. 동작사랑상품권 발행규모를 100억 원으로 늘리고, 제로페이 가맹점에는 4개월간 동작사랑상품권 결제액의 5%를 최대 50만 원내 경영보전금으로 긴급 지원한다.

 

또 전통시장과 상점가 활성화를 위해 쿠폰 지급과 이벤트 등 지원으로 1억 원을 투입한다.

 

코로나19 공공일자리 사업 등 고용확대를 위한 일자리 발굴·지원에 16억 원을 편성 ▲생계형 공공일자리 100명 ▲골목청소대장 45명 ▲공원관리 8명 ▲동 방역단 150명 ▲경력단절여성 교육 및 취업연계 20명 등 총 323명을 고용한다.

 

이밖에도 코로나19 발생에 따라 원아수 감소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민간·가정어린이집에 보육교사 인건비를 지원, ▲보육시설 이용아동 가정양육 전환지원 ▲아동수당 등 보육시설·양육지원으로 76억 원을 편성했다.

 

추경안은 지난달 30일 구의회에 제출, 4일부터 7일까지 진행하는 구의회 임시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사회의 정상화를 위해 긴급 추경안을 마련했다”며 “예산이 확정되는 대로 신속집행을 통해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