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소방 > 동작소방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작소방서, 우리집 경량칸막이 위치 확인 하셨나요
기사입력  2018/11/28 [14:33] 최종편집    박정태 기자
동작소방서(서장 오정일)는 불조심 강조의 달을 맞아 아파트 경량칸막이 등 피난시설 인식개선 홍보에 나섰다. 

소방청의 화재발생 통계에 따르면 2017년도에 전국의 공동주택 중 아파트화재는 총 3,088건으로 사상자가 264명이 발생했다. 

이 중 일부 화재에서는 경량칸막이가 있었음에도 알지 못하거나 활용하지 못해 참변을 당한 사례가 있어 소방서는 경량칸막이 등 피난시설 홍보에 나섰다. 

경량칸막이는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하기 위해 만들어 놓은 것이며, 9㎜ 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져 있어 몸이나 발로 파손이 가능하며, 벽을 두드려 보면 통통 소리가 난다. 

그러나 이러한 피난시설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여 집안 내 부족한 수납공간 해결을 위한 경량칸막이 앞 수납장을 설치하는 행위 등 때문에 비상시 대피공간으로 활용하지 못하는 또 다른 사례로 이어질 수 있다고 소방서는 거듭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아파트 화재 등 위급 시 경량칸막이가 적절히 사용될 수 있도록 물건적치 등을 삼가고 사전에 본인의 집에 경량칸막이가 있는지 여부 확인과 경량칸막이 위치를 알아두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