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소방 > 동작소방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작소방서, 주방 화재 너 딱 걸렸어!
기사입력  2018/11/28 [13:57] 최종편집    박정태 기자
동작소방서(서장 오정일)는 주방 화재로 인한 인명, 재산 피해를 줄이기 위해 음식점, 다중이용업소, 호텔 등의 주방에 1개 이상의 주방용 K급 소화기를 의무적으로 비치해야 함을 적극 홍보하고 나섰다. 

소방서는 식용유 화재 발생 시 진화를 위해 물을 뿌리면 오히려 폭발적인 급격한 연소 확대로 이어져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또, 식용유 화재 특성상 착화 시 표면상 화염을 제거해도 끓는점이 발화점(불이 붙는 온도) 보다 높아서 불꽃을 제거해도 다시 불이 붙을 가능성이 높은 특성을 갖고 있다. 

이에 식용유 화재의 적응성을 갖고 있는 K급 소화기를 비치해 기름표면에 순간적으로 유막층(비누처럼 막을 형성)을 만들어 화염을 차단하고, 식용유 온도를 빠르게 낮춰 재발화를 방지해야 한다. 

지난해 4월 11일 ‘소화기구 및 자동소화장치의 화재안전기준’ 개정에 따라 음식점, 다중이용업소 등의 주방 25㎡ 미만에는 K급 소화기 1대, 25㎡ 이상인 곳에는 K급 소화기 1대와 25㎡마다 분말소화기를 추가로 비치해야 한다. 

소방서 관계자는 “식용유 화재 시 급한 나머지 물을 부어 급격한 연소 확대로 이어질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며 음식점, 다중이용업소 등 주방에는 K급 소화기를 반드시 비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