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 흑석2·동대문 신설1 등 서울 8개 구역 공공재개발 추진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1.01.15 22:23

서울 동작구 흑석2구역, 동대문구 신설1구역 등 기존에 지정된 재개발구역 8곳에서 공공재개발 사업이 추진된다.

정부는 이들 공공재개발 사업구역의 용적률을 법정 한도의 120%까지 높여 4700가구 이상의 주택을공급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와 서울특별시는 수도권 주택공급방안에 따라 도입한 공공재개발사업의 첫 시범사업 후보지 8곳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시범 사업지는 동작구 흑석2, 영등포구 양평13·14, 동대문구 용두1-6·신설1, 관악구 봉천13, 종로구 신문로2-12, 강북구 강북5 등이다.

이번 후보지 선정은 2020년도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에 참여한 70곳 중 도시재생지역 등 공모대상이 아닌 10곳을 제외한 60곳 가운데 이미 정비계획안이 마련돼 있어 검토·심사가 용이한 기존 정비구역 12곳을 대상으로 했다.

선정된 후보지는 모두 역세권에 위치한 기존 정비구역으로 사업성 부족, 주민 간 갈등 등으로 정비구역 지정 이후 사업이 평균 10년 이상 정체됐다.



공공재개발을 통해 사업추진을 저해하는 장애요인을 해소하면 역세권에 실수요자가 원하는 양질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큰 곳들로 선정된 후보지에서 공급 가능한 물량은 약 4700가구로 추산된다.

공공재개발은 LH·SH 등 공공이 사업성 부족, 주민 간 갈등 등으로 장기 정체된 재개발사업에 참여,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주택공급도 촉진하는 사업이다.

광고
서울시의회 유용 의원, ‘2020 대한민국 지방의회의원 의정대상’ 수상 / 노정애 기자
동작구 어린이집 코로나19 이색 졸업식 / 노정애 기자
상도어린이집, 내 생애 첫번째 졸업식 / 노정애 기자
[긴급진단]2021년 동작구 이렇게 변화 합니다. / 동작뉴스 편집국
자동차사고 형사합의에 대해 알아봅시다 / 김영길 손해사정사
전갑봉 동작구의회 의장,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캠페인 동참 / 김국제 대표기자
동작지역자활센터, 장애인활동지원기관 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 노정애 기자
동작50플러스센터, 내일키움일자리사업 진행 / 노정애 기자
봉오동의 기억을 따라 만나는 할아버지 최운산 장군 / 노정애 기자
초등학생들이 가장 받고 싶은 생일 선물은? / 이정환 학생기자
광고
광고
배너